Thought about iPhone, its AppStore, and Mac software

As I wrote about iPhone before, iPhone doesn’t simply mean a cool phone. What Apple Inc. actually achieved with the iPhone is about Software Distribution and how they could make people to buy software products, and it positively gives feedback to developer society and IT industry. I would like to talk more about it.
Because I’m more fluent in Korean, I would like to write in Korean. Please understand this.

iPhone은 UI가 멋진 폰이다. 하지만 UI가 멋진 smart phone은 iPhone 말고도 많다. 또한 요번에 새로 삼성에서 나온 Trane 폰은 정말 멋지다. 이 폰은 smart phone이라고 말하기엔 뭐하지만 기능면에는 다재다능하다. 얇기도 얇지만, 손에 쥐었을 때 잡히는 느낌도 편안하고 좋다. 아마 지금까지 삼성이 만든 폰 중에 제일 마음에 드는 폰이다. iPhone이 이 폰보다 더 멋지다고 할 수있는가? 디자인 면에서는 절대 그렇다고 말할 수없다.
Samsung Trance

하지만 만약 이 Samsung Trance 폰을 막상 가지게 되면 얼마나 만족을 할까? 기능은 많은데, 그리고 새로운 아이콘을 써서 참 우아해 보이지만 막상 메뉴를 파고 들어가면, 그저 그런 또 하나의 Verizon phone이다. 참 고급스러워 보이긴 하지만.. 여전히 Verizon의 메뉴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싱크는 verizon의 망 서비스를 이용해서 이루어진다. (mp3는 그래도 메모리 카드들을 이용해서 할 수있을 것이다.) 칼렌다 등의 싱크는, verizon의 소프트웨어가 없으면 기본적으로 안된다. 또한 Verizon의 특성상 Bluetooth를 통한 파일 전송 프로토콜인 OBEX도 분명 막아놨을거다.

하지만 iPhone은 그렇지 않다. PC와의 싱크는 자유자재로 된다.
또한 그 GUI는 단순히 이쁜게 아니다. 그렇게 만듬으로써 폰에서 사용이 편하고, 또한 그런 방식으로 유도를 한다. 즉 디자인은 기능을 반영하고, 그 디자인은 기능을 유도한다. Apple은 디자인에서 이런 Bauhaus의 철학을 충실히 따른다. 무엇을 따른다고 쿨한게 아니다. 이 Bauhaus의 정신은 실제로 그렇게 함으로써 쓸모있는 장비를 만들 수있게 하는 것이라 의미가 있다.

iPhone은 바로 그렇기 때문에 인기가 있는 것이다.

하지만 여기에 그 이상의 무엇이 있다.
나는 Verizon에서 사용하는 LG 쵸콜릿 폰이 이미 있어, 굳이 AT&T 망에서만 사용할 수있는 iPhone으로 넘어가지 않았다. 대신에 iPod touch를 구입했다.
여기에 Apple의 훌륭한 마케팅 전략이 숨어있다. 대부분은 이렇게 생각했다. 용량으로 봐서는 iPod classic에 훨씬 못 미치고 media player, 비슷한 iPhone에 비해서는 전화 기능이 없는 그런 장비를 뭐하러 사겠냐. 이게 과연 성공하겠냐?

근데 막상 사고 써보니 그게 아니더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우선 이상하게도 나는 이 iPod touch를 mp3/AAC player내지는 영상 플레이어로 쓰지 않는다. 그렇다고 이것으로 음악을 안듣는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이것으로 Exchange Server를 통해서 들어오는 email을 읽거나 일정을 관리한다. 또한 뉴스도 보며, 밥을 할때는 조리법을 로딩 시켜 놓고 보고 한다.
즉, Apple은 PDA를 만든다고 한적이 없는데 (Newton의 실패이후..) 실질적으로 나는 이 iPod Touch를 PDA로 쓰고 있으며, 그 어떤 PDA보다도 더 실용적이다.
현재 iPod touch와 iPhone이 인기가 있는 이유는 AppStore를 통해서 판매되고 있는 각종 application program들 때문이다. 절대로 mp3 file이나 동영상 파일들 때문이 아니다. 이것을 가만히 보면 iPod의 성공으로, 그 관심을 다시 컴퓨터 쪽으로 한걸음 한걸음 관심을 옮기도록 유도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여기에 또다른 비밀이 숨겨져 있다.
사실 Apple은 이 iPod touch를 훌륭하게 개발자와 소비자들이 Apple platform에 관심을 가지도록 만들었다. 굳이 AT&T로 바꾸기를 원치 않는 개발자들과 소비자들이, 부담스러운 월 데이터 사용료를 내지 않고( AT&T의 월 데이터 플랜 사용료는 그다지 비싼 편이 아니다. 오히려 verizon등의 것과 거의 동일하다. 그러므로 iPhone의 사용료는 비싸다 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 음성 통화료는 일반 셀폰의 그것과 같으며, 셀폰에서도 데이터 플랜을 가입하면 사용료는 iPhone과 같다. 도대체 사람들이 이런 것을 알아나 보고서 비싸다고 하는 것일까? ) 준 iPhone을 사용할 수있게 했다. 즉 나같은 사람들이 굳이 전화 기능과는 관련이 없는 그런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테스트해 볼 수있다.
현재 iPod touch의 판매량은 예상과 달리 많이 올라갔다고 한다.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가?

하지만 진짜 중요한 점은 바로 이제부터 말하려는 것이다.
AppStore에서 잘 팔리는 프로그램들을 보면 특징이 있다. 꼭 필요한 프로그램들이 아니라 재미난 프로그램들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mobile의 특성상 대개 프로그램들은 데스크탑 프로그램처럼 크지 않다. Desktop 프로그램에서 한명의 개발자가 좋은 아이디어로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파는데는 여러가지 문제가 있다. 광고의 문제.. 잡지를 통할 것인지, 웹 페이지를 통할 것인지. 웹을 통하면 접근성에 문제가 있고, 각종 소프트웨어 다운로드 사이트를 통한 것은, 사람들이 도대체 어떤 프로그램이 어떤 기능을 가지고 있는지, 능동적으로 찾아와서 확인해 보기전엔 알기 힘들다는 것이다.
그래서 안전한 선택을 위해 이미 알려진 큰 회사들의 소프트웨어를 아무래도 사게 된다. 그것도 사게 된다면 말이다. 데스크 탑 프로그램들은 대개 값이 비싸기 쉽다. 개인 개발자가 만든 작은 쉐어웨어 프로그램들 말고 말이다. 이를테면 Photoshop을 보자. 필요해도 쉽게 사지는가? 가격이 만만치 않다. MS Office도 그렇다. 그래서 눈을 돌리는게 오픈소스이거나 불법 복제이다. 오픈 소스는 그나마 컴퓨터에 좀 매니아다 싶은 사람들이 하는 것이고, 대부분의 사용자들은 불법 복제로 방향을 선회하기 쉽상이다.

하지만 iPhone용 프로그램들은 그렇지 않다. 대개 가격이 $0.99~ 4.99 정도이다. 10불 이상 넘는게 있던가? 잘 모르겠다. 그러니 사람들이 손쉽게 시도를 해본다. 혹은 대부분이 그다지 “필요”라는게 없는 프로그램들이다. 근데 뭔가 재미있어 보인다거나 신기해 보이면, 일단 쉽게 Buy 버튼을 누르게 된다. 그런데 이렇게 되어 팔리는 액수가 엄청나게 많다. 예를들어 Catcha Mouse를 보자. 2백만 카피가 다운로드되었다고 한다.
이 프로그램은 그 캐릭터가 참 귀엽게 생겼고, 프로그램의 색감도 좋다. 하지만 게임을 하다보면 좀 문제가 있는데, 엄밀하게 쥐가 구멍을 짧은, 그리고 똘똘한 방식으로 찾아 들어가질 않는다. 그래서 어떨때는 판을 보면, 도저히 사람이 이길 수없게 만들어진 판이 있는데도, 사람이 엄한데 쥐덧을 놓으면, 쥐가 좋은 길을 놔두고 이상한 방향으로 점프하는 경우가 많고, 바로 이점이 사람이 도저히 이길 수없는 판을 이기게 하는 요소가 된다. 이런 문제가 있는 알고리즘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엄청나게 다운로드가 되었다. 이 프로그램이 한 $0.99쯤 하는거 같은데 약 1달러라 치자. 이 개발자는 2백만 달라를 번거다. (물론 Catcha Mouse는 free가 되버리고 Catcha Mouse 2가 나왔다. 그러므로 고스란히 그 다운로드 수가 수익으로 옮겨지진 않았을 것이다. )
어쨌거나 이 사실이 무엇을 이야기 해주는가? 수백불 수천불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더라도 작고 개발자 한두명이서 할 수있는 프로그램이 엄청난 수익을 불러일으킨다는 것이다.
몇년전에 WWDC에서 Apple 사람이 이렇게 말한 적이 있다. 정말 돈을 버는 것은 큰 규모의 게임이 아니라 casual game들이다. 사람들이 버스에서 지하철에서 시간을 죽이기 위해 손쉽게 다운로드 받아 남녀노소 손쉽게 즐길 수있는 게임.. 가격은 싸지만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쉽게 돈을 지불하고 다운로드할지 생각해보라.
PC에서 대작 게임들을 하는 대부분의 게이머들이 놓치는 부분이 바로 이 부분인 것이다.

즉 AppStore는 개인 개발자들이 달려들게 만들었고, 또 사람들이 기꺼이 돈을 지불하고 살 수있게 했다. 이로써 Apple은 두가지 난제를 해결했다. 예전에 Mac에서의 문제는, 사람들이 OS 좋은 건 인정하는데, 사용자가 적으니 개발자들은 개발을 못하겠다라는 논리, 그리고 사용자들은 소프트웨어가 윈도우즈처럼 많지 않으니 선택하기가 힘들다였다. 그런데 AppStore와 iPhone은 이 계란이 먼저냐 닭이 먼저냐 하는 문제를 아주 멋지게 풀어버렸다. 또한 개인 개발자들이 쉽게 접근이 가능한 모바일 환경의 특징, 즉 프로그램이 작을수밖에 없다란 점으로 많은 개발자들을 끌여들여서 시장이 형성되게 만든 후, 큰 개발 회사들도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게 만들었다.

또한 불법 복제보다 쉬운 구매가 가능하게 했고, 어차피 구매를 해도 그다지 부담이 없다. 또한 PC에서는 오픈 소스 때문에 개발자들이야 자신들이 구현하지 못하는 기술을 알아보거나 자기 프로그램에 채용할 수있는 장점이 있지만, 결국 이 오픈 소스로 소비자들은 점점 더 사람들이 프로그램을 안산다란 문제가 있는데, iPhone에서는 이 역시 멋지게 해결을 하고 있다.

나같은 사람은 포토샵을 우리 나라에서 거의 초창기때부터 다루었지만 지금은 GIMP를 이용한다. 실제 내 컴퓨터에 설치된 대부분의 프로그램은 오픈 소스 프로그램들이다. 그러므로 큰 회사들도 프로그램을 팔기보다는 서비스/관리 쪽으로 그 수입원을 바꾸고 있다.
근데 나는 iPhone용 소프트웨어는 jailbreaking을 하는 것보다는 AppStore를 통해서 정식적인 루트로 구입하는게 선호가 이상하게 된다.

자.. 이제 Apple은 AppStore를 통해서 개발자도 끌어모으고 사용자도 끌어 들였다.
판매가 되는 프로그램, 살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마구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그러므로 소프트웨어 산업이란 것을 다시 활기있게 만들었다.

이것이다. 소프트웨어 산업이 다시 활기를 띄었다. 정말 중요한 요소다.
MS도 하지 못했다. Sony도 못했으며, IBM도 못했다. 근데 Apple이 했다.

자.. 그럼 Apple의 다음 행보는 무엇일까? 이 다시 활성화된 분위기를 점점 더 전염시키려하지 않겠는가? 전통적인 PC용 소프트웨어 시장의 판도를 바꿀 수는 없을까?

궁금하다. 왜 Mac용 소프트웨어를 위한 AppStore는 없는 것일까?
각종 소프트웨어 다운로드 사이트를 통해서 Mac에서 돌아가는 프로그램을 찾는 것보다, 애플사의 웹사이트에서 찾는게 훨씬 쉽다. 아이콘도 나오고, 짧은 프로그램 설명도 있다. 단 이건 iTunes에서 AppStore를 통해서 보는게 아니라 웹 브라우저로 들어가서 본다. 만약 애플이 이것을 굳이 bulky한 웹을 통해서 하지 않고, iTunes같은 것을 이용해서 손쉽게 이용하도록 바꾼다면… 어쩌면 iPhone 프로그램용 AppStore의 다음은 Mac용 프로그램을 위한 것일지도 모르겠다란 생각이 든다.
현재 Mac용 프로그램들을 다운로드 받을 수있는 애플의 페이지를 보면 볼 수록 그런 느낌이 든다. 잘 카테고리화 되어 있는 것부터…

정말 애플이 그렇게 움직일까? 호기심이 생긴다.

현재 다른 업체들이 이 App Store를 흉내내고 있다. 우선 MS가 그렇고, Amazo이 그렇고, Sony가 그렇고 Goolge이 그렇다. 여기에 이제 Palm도 합세할 것이다.
근데 iPone이 단순히 UI가 예쁜 폰이 아니듯이, Apple의 App Store도 또한 단순한 소프트웨어 온라인 판매망이 아니다. 아마 다른 업체들이 “소프트웨어 온라인 판매망”이라는 것만 보고 달려든다면 분명히 실패할 것이다.
Apple의 App Store는.. 다시 말하지만… 불법 카피를 할 바엔 그냥 사버리고 마는 소프트웨어 판매망이다. App Store는 개발자에게 의욕을 북돋아 주는 판매망이다. App Store는 사용자들이 쉽게 지갑을 열 수있도록 고안된 판매망이다.

이글 처음에 링크건, 지난번의 블로그 포스트에서 밝혔듯이 Jailbreaking을 하는 사람들은 이 점을 분명히 유념해야 할 것이다. 다시 소프트웨어로 돈 벌을 수있는 기회를 주었는데, 그것을 날려버리지 말라는 것이다. 그리고 애플이 iPhone에 제한을 가한것이 못 마땅하다면 다시 한번 생각해 보기를 권한다. 애플이 그런 제한을 가한데는 대부분 Mobile 환경의 특수성이 요구하는 사항과 관련이 있다. 그 특수성을 무시하고 자유를 주는 것보다, 특수성을 인정하고 그 안에서 안정되게 사용하는거… 그 둘 중 무엇이 날까? (물론 그런 부분 말고, 정말 바보같이 자유를 막은 부분이 있다면 그건 깨버려야할 것이고, 애플에게 요구해야할 것이다. 흡사 push messaging을 애플이 하기로 한 것처럼, 설득력있는 요구엔 애플도 합당한 응대를 할 것이라고 생각된다. )

글을 길게 쓰다보니, 쓰다가 다른 생각도 하고 그래서 원래 의도한 바가 잘 나타나지 않은 것 같다. 이런 것은 직접 얼굴들 보고 만나서 이야기해야 제격이다. 아쉽다.

5 responses to this post.

  1. 몇일 전 점심을 먹으면서 han9kin과 함께 이야기 했었던 주제이네요. :) 저도 정말 궁금합니다. 애플이 데스크탑 앱용 앱스토어에 대해서는 정말 생각이 없는 것인지…
    충분한 가능성이 보이는데 말이죠. :) 데스크탑에서도 $0.99 짜리 앱은 만들게 널린듯 한데 말이죠.

    Reply

    • Posted by jongampark on June 11, 2009 at 1:09 PM

      음.. 비슷한 생각을 하셨군요. 아무래도 Apple이란 회사와 computer software 산업을 이해하고 오래 지켜본 사람들은 그 흐름을 점쳐 볼 수있지 않나 싶습니다.

      Reply

  2. Posted by dj kang on May 18, 2009 at 6:21 PM

    정말 데스크탑을 위한 앱 스토어에 대한 아이디어는 좋은것 같습니다.
    여러 난제들이 있겠지만, 실현되면 정말 멋지겠습니다..

    Reply

  3. […] You have App Store for Mac from Apple. I talked about it a while ago here in this wordpress blog and there in blogspot blog. Unlike what I expected, Apple didn’t enforce sandboxing or […]

    Reply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