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의 UI

쉬는 날이니 별 생각을 다한다.
오늘은 Google의 UI에 대해서 생각을 해보자. 내가 생각하기에 Software를 진정으로 아는 회사 두개를 꼽으라면 Apple과 Google이다. 이 점에 대해서, IT산업을 아는 전문가들은 대개들 수궁을 하는 것같다. (pundits들 말고.)

Today, let’s talk about the Google’s UI. In my opinion, the Google is the one of the two that understand what software is, i.e Apple Inc and Google. On this issue, I am pretty sure that IT experts who look at the industry for a long time agree with that.

Apple과 Google의 공통점은 일단 한 소프트웨어를 생각하면, 그것이 무엇을 사용자를 위해서 해주어야 하는지 기본부터 생각하고 접근한다는 것이다.

If there is one common ground between the two companies on the issue, “What a software program is”, they start from the scratch, or they contemplate what a software program should do for its users.

쉽게 말하자면, 남들이 지도 프로그램을 제공하면서, “나도 나도” 할때, Google은 지도 소프트웨어를 사람들이 왜 필요로 할지, 혹은 새로운 시장을 만들기 위해선 남들과 무엇이 달라야 할지, 그 필요성을 곱씹어 본다는 것이다.

In other words, when the Google began servicing map service, they thought all over again for figuring out why people needed a map program, or what should be unique to open new market.

그리고 그들의 가진 장점을 충분히 살린다는 것이다. 무조건 문어발식 확장이 아니라, 자기네들의 잘하는 분야에 집중을 하면서 새로운 솔루션을 개발한다.

Furthermore, they know with which they are strong. It is not just expanding their interested field. They concentrate on what they are good at, while they provide new solution.

도대체 무슨 말인가. 여기 구글의 Finance 웹 서비스가 있다.

이 UI를 잘 보자. 이것은 그냥 막 만든게 아니다. 왜 그런가?

Let’s take a look at the UI. This is not just another UI. Why do I think so?

우선 그래프를 보자. 스크롤바를 이용해서, 전체 히스토리중, 현재 범위를 확대해서 보여주는 식으로 되어 있다. 즉, 사용자가 원하는 범위, 예를 들어 하루, 5일, 한달, 삼개월 등등, 을 보여줄 수있도록 되어 있고, 전체중 이때가 이렇다.. 라고 보여주는 것이다. 상당히 보기 편한 방식이다.

First, let’s look at the graph. It uses a scrollbar, and it matches certain duration of time, i.e. 1 day, 5days, 3 months, etc, and it shows the magnified movement graph of the interested stock price out of the whole period of time.
It is very reasonable way of representation and easy to understand and look.

그리고 각 그래프의 주요 변곡점마다 알파벳으로 마킹이 되어 있고, 그 시점의 뉴스가 우측에 나와 있다. 왜 변동이 이루어졌는지 그 당시의 정황을 파악할 수있도록 고안된 것이다. 이것은 미래 예측에도 도움이 된다. “아.. 이런 식의 뉴스가 있으면 사람들이 이렇게 반응해 왔구나”를 파악할 수있도록 도와주어서 앞으로의 뉴스에 대해서도 주가 변동을 예측해 볼 수있게 해 준다.

Seond, each point, where the graph changes direction, is marked with an alphabet. It means that there is a news article correspond to that point of time on the right side of the space. So, anyone who read this data can figure out what news was announced when the change in the stock occurred. It also helps to predict the stock price in advance. “Ah.. people have reacted those way, when there were those kind of news.” This kind of idea help predicting the changes.

또 밑에는 관련된 회사들의 리스트가 있고, 이 선택한 회사에 대한 토의도 할 수있다.

Additionally, there is a list of related companies and discussion for the interested company.

즉 주식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궁금해 할 수있는 정보를 한눈에 제공해주고, 그것에 대한 토의도 할 수있는 것이다.

In other words, the Google provides information about which people who is interested in stocks can be curious, and offers a channel to communicate with the subject.

그리고 주식 심볼을 Google의 Search field를 통해서 할 수가 있다.

They didn’t forget that stock symbol can be searched on its own search field.

즉 구글이 가지고 있는 인프라를 새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십분 발휘했다는 것이다.

Consequently, the Google uses its infra fully to provide a new service.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