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dows 8 : Tablet OS와 Desktop OS의 결합

오늘 Windows 8 Trial을 다운로드 받아, VirtualBox라는 가상 머신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그 안에 설치했다.
설치 과정은 무척이나 빨랐고, 깔끔하였다.

Windows 8은 기본적으로 기존의 데스크탑을 보여주지 않는다. 메인 화면은 큰 사각형의 버튼으로 된 “메트로 UI”로 된 바둑판 메뉴를 제공한다.

우선 어떤 느낌인지 보기 위해, Bing 지도 프로그램을 클릭해 보았다.

화면을 가득 채우는 아름답게 디자인된 Bing 지도 앱이다. 상당히 기능적이고, 반응성도 빠르다.

MS가 상당히 공을 들였다는 것을 알 수있다.

그런데 문제가 슬슬 보이기 시작했다. 이게 타블렛이면 상당히 좋겠는데, 마우스를 쓰는 데스크탑에선  불편하다. 우선 예전과 달리 Quit 버튼이 없어, 어리 둥절하다. 만약 이게 타블렛이었으면 어땠을까? 화면에 보이는 버튼들 중에 없으며, 태블렛의 본체에 있는 버튼을 누르게 딜것이다. 마치 iPhone의 Home 버튼처럼. 그래서 문제가 없는데, 키보드를 쓸때는 도대체 어떤 버튼을 눌러야 할지 알수가 없다. 혹 화면 어딘가에 버튼이 숨어있지 않을까? 특정 키 조합이나 제스쳐를 취하면 메인 메뉴 화면으로 가지 않을까, 혹은 숨겨진 메뉴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했다.

어떻게 메인 화면으로 돌아갔을가? 바로 Windows 키이다.

화면 전환은 무척 빨랐다. 하지만 글쎄다. 노트북이나 데스크탑에서 Windows 키를 누르는 것을 사람들이 직관적으로 생각해 낼까?
노트북은 날지도 모른다. 대개 트랙패드가 있고, 요샌 멀티터치가 되니, 어떤 제스쳐가 있을 것 같아 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데스크탑은.. 대개 전통적인 마우스를 가지고 있을텐데..

자.. 다음은 날씨 프로그램이다.

화면을 꽉 채우는, 시각화가 인상적인 날씨 프로그램.

태블렛을 가지고 있다면, 밥할 때, 식탁 옆등에 놓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일종의 사진액자처럼 쓸 수도 있겠고. 하지만.. 멋있는 화면의 이면에, “이게 과연 이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나?” 싶다.

다음은 제일 처음에 보일, Metro UI의 메인 메뉴화면이다.

이것이 Windows 8 장비에 로그인을 하면, 처음 맞이할 Metro UI로 된 메인 메뉴 화면이다. Zune을 보신 분들은 금방 눈치 채실 것이다. 바로 그 UI를 그대로 가지고 왔다.

Zune에서 좀 독특한 텍스트 기반의 UI를 소개했다. MS 는 이것을 상당히 좋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지, 이걸 계속 민다. 내 개인적으론 정신이 산란하고, 특히 원색의 사각형들이 많아, 눈이 무척 피곤하고, 정신 집중을 방해하는 경향이 있다.

데스크탑 월페이퍼를 놓고 보더라도, 애플은 미색을 사용해서, 정신 산란하지 않게 하고 눈에 부드럽게 한다. 그리고 문서를 띄었을때 바탕 화면보다는 작업하는 문서에 집중을 할 수있도록 해 놓았다. 하지만 MS 는 애플과 마치 멋있는 데스크탑 월페이퍼 경쟁하듯이, 너무나 선명하고 또렷한, 그리고 원색적인 사진을 주로 가져다 놓았다. 개인적으로 그래서 Windows에서는 꼭 웹을 뒤져 다른 사진을 찾아 넣는다. Mac에선 그냥 애플이 주는 것을 쓰는데.
즉 MS는 내가 보기엔, 아직도 왜 Apple이 저렇게 디자인을 하는가에 대한 이해가 없는 것 같다.

또 하나의 문제. 프로그램이 많으면, 좌우로 스와이핑해서 혹은 하단의 스크롤바를 이용해서 쭉쭉 더 많은 프로그램을 볼 수가 있는데, 여러 프로그램을 설치해서 쓰는 사람들은 많이 스크롤을 해야할지도 모른다. 모바일 장비에서 이런 디자인을 하는 것은 이해가 된다. 화면이 작으니, PC처럼 파일 이름등을 표시하면 (Windows CE혹은 Windows Mobile등을 사용해 봤다면 무슨 말인지 알것이다. 그 OS들은  심지어 C:\windows 디렉토리까지 그대로 노출한다. 글자가 너무 작아 뭐 하기도 힘들다) 사용하기가 힘들기에 큰 아이콘에 그림/사진을 위주로 배치하는 것이 유용하다. 하지만 이것은 desktop OS다. 사람들은 키보드와 마우스를 쓸 수있다. 키오스크용으론 적당할지 모르겠으나, 일반적으로 작업하기 위한 UI로써는 나쁜 디자인이라고 생각한다.

자.. 여기서 좌측 하단의 Desktop을 주목하자. 저걸 누르면 Windows 8에서 기존의 데스크탑을 볼 수가 있다.

기존의 데스크탑과 거의 같다. 하지만 웬지 어색한 느낌도 든다.

비록 기존의 프로그램들이 이 화면에서 돌아가고 쓸 수가 있지만, MS는 Metro 스타일로 만들기를 권장한다.
이 화면에서 메인 메뉴로 나가려면 역시 windows 키를 누르면 된다. 그런데 다른 방법은?
예전에 시작 버튼이 있던 좌측 하단 (IE 아이콘 좌측 옆)에서 아래의 방향으로 마우스를 움직이면 다음과 같은 메인 메뉴화면의 축소된 그림이 나온다. 그걸 누르면 메인 메뉴로 빠져 나간다.

좌측 하단의 메인 메뉴 화면 미니어처 이미지가 나타난다.

VirtualBox에서도 굉장히 빠르게 동작하는 등, 잘 만들었다. Windows 8. 하지만 이런 생각이 든다. 메트로 메뉴 화면과 기존 데스크탑 화면이 뭔가.. 마음에 맞지 않는 두 사람이 결혼한 느낌? 아니면 예전의 Bob과 같은 느낌이다. 애플에도 있었지? CyberDog이라고.. (CyberDog은 OpenDoc 기반 모듈형 웹 브라우져였다. Bob이 개 그림이어서 순간.. 섞였다. ) 무슨 말인고 하면, 굳이 쓸 필요가 없는데, 거기에 해당 프로그램에 접근할 수가 있는 링크가 있어서 들어가야 하는 또 하나의 “데스크탑”을 만든 느낌? MS가 이해한 타블렛 OS와 Desktop OS의 통합이란 느낌이다.

애플의 방식도 어찌 보면 비슷하다. Launch Pad.. 근데. “발사판”은 독립 프로그램으로 되어 있어서, 그다지 이상한 느낌은 안드는데, 즉 두개의 다른 환경이 같은 OS에 있다는 느낌은 안드는데, Windows 8은 그런 느낌이 있다.

이 환경은 이상하게 기존 Windows와의 단절이 되는 느낌이다. 분명히 OS는 두 환경을 다 가지고 있는데.. 통합이 아니라 단절이 느껴진다.
그리고 Metro는 파일의 개념이 없다는 것이 (유저입장에서) 특징이다. Jeff Raskin의 매킨토시가 또 다시 한번 세상을 휩쓰는가?

내 생각에.. 내가 맥도 쓰는 사람이 아니라면.. 어차피 Windows 8에서도 HTML5/JavaScript 프로그램을 권장하니 (여전히 .NET프로그램과 MFC/Win32도 지원하지만), 차라리 Chrome OS같은 단일 환경으로 넘어가고 말겠다. Chrome OS는 이런 이질감은 안들던데.. Win8은 이상한 이질감이 든다.

여러분은 어떤 생각이 드시는지?

About these ads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Follow

Get every new post delivered to your Inbox.

Join 50 other followers

%d bloggers like this: